인물 메뉴 바로가기 인물 내용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메인 컨텐츠

연예인 스포츠인 언론,방송인 기업인 정치인 문화예술인 연구학술인 공무원 그외

아이템 정보

장세동 (전직) 정무직공무원
출생1936년 9월 27일
출생지대한민국 전남 고흥군
경력제13대 국가안전기획부 부장

[관심 인물 등록]
즐겨찾기 되었습니다.
정보 Q&A 블로그/오픈지식 이미지/동영상 라이브 Q&A/소셜웹

정보

정보


장세동(張世東, 1936년 9월 27일 ~ )은 대한민국의 군인, 정치가이다. 본관은 인동(仁東)이고 전라남도 고흥 출생이다. 호는 남촌(南村)이다. 수지 김 간첩 조작 사건을 주도한다.대한민국 육군사관학교를 16기로 졸업하여 군인이 되었고 1960년대 중반 베트남 전쟁 당시 중대장과 감찰관으로 다녀왔으며 공수특전여단, 대통령 경호실, 특수전사령부 등에서 근무하였다. 그뒤 특전사령부 작전참모로 재직 중 12.12 사태 및 5·17 비상계엄에 개입하였다. 이후 3공수여단장을 거쳐 제5공화국 출범 이후에는 1980년부터 1985년까지 대통령 경호실장을 거쳐 안기부장으로 재직하였다.5공청산 때 모든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고 자처하였고 1993년, 87년의 용팔이 사건이 밝혀지자 스스로 책임을 지고 감옥에 다녀오기도 했다. 1995년 풀려났으나 그 해의 12.12, 5.18 관련 수사로 체포되어 투옥되었으나 1997년 12월 석방되었다. 허삼수, 허문도, 허화평, 박희도, 정호용, 노신영 등과 함께 전두환의 최측근 중의 한 사람이었다.
생애
초기 활동
1936년 전라남도 고흥군 도양면에서 3형제 중 둘째 아들로 태어났으며 어려서 서울로 유학하여 성동공업고등학교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했다. 1960년 2월 23일 육사 졸업 후 동시에 육군 소위로 임관했으며 북극성회(하나회의 전신)에 참여하였다.
군 복무
그뒤 제1공수특전단에서 중대장으로 복무하였고 육군대학을 수료하였다.
1965년, 육군 대위로 복무 중 베트남 전쟁에 다녀왔다. 1966년에는 4월 19일과 4월 20일에 퀴논 북쪽 24 km 탄광 지역에서 어깨에 총격을 당하여 부상을 입었지만 견디면서 전투를 계속, 부대원들의 사기를 올려 베트콩 43명을 사살하고 1개 중대를 전멸시키는 성과를 올려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되었다.1967년 육군 수도보병사단 30경비대대 작전장교가 되었고, 베트남 전쟁 당시 육사 출신들이 몸을 사린다는 소문이 돌자 이를 감독하기 위해 베트남 전쟁에 파병되었다가 전두환을 만나 그의 충복이 되었다. 이후 육군 제9보병사단에 있다가 귀국, 육군 본부의 여러 보직을 거쳐 현역 군인의 신분으로 박정희 대통령 때의 대통령경호실 경호관으로 있다가 1977년 육군 수도경비사령부 제30경비단장으로 부임하였다.그는 충성심에서나, 두뇌에서나, 전두환 최고의 충복으로 평가받았으며, 12·12 군사 반란 당시 육군 수도경비사령부 제30경비단장으로 전두환에게 협력하였다. 이때 그는 장태완 등과의 일전도 불사했다 한다. 훗날 1996년의 재판에서 그는 육군 수도경비사령관 장태완 장군이 경복궁을 공격하려 했을 때에 나는 탱크 한 대 당 72발 씩의 포탄을 적재케 하고, 이미 한 발은 탑재한 상태였..

학력

~ 1960 육군사관학교

경력

1985 ~ 1987 제13대 국가안전기획부 부장
1981 ~ 1985 제5대 대통령경호실 실장
1980 ~ 제3공수특전여단 여단장
1977 ~ 수도경비사령부 30경비단 단장
1967 ~ 수도경비사령부 30경비대대 작전장교

DB제휴사 정보

조인스 20 2 5 21,000

Daum인물지식에서는 제휴사 정보를 이용하여 더 많은 인물정보를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일부 정보는 유료로 이용하실 수 있으며 결재하신 정보는 24시간 동안 자유롭게 열람이 가능합니다.

제휴사 인물정보 문의 : people@jcubei.com

라이브 Q&A